HOME > etc > 성서정과
연중 22주간 화요일(백) 성 大 그레고리  성서정과 목록  프린트 
날짜 : 2018년 9월 4일
  • 전체보기
  • 본기도

    • 우리의 목자가 되시는 주 하느님, 주님의 종 그레고리에게 주님의 양들을 맡기시고 정성을 다해 돌보게 하셨으니 감사하나이다. 비오니, 우리가 성인의 거룩한 삶과 가르침을 본받아 우리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완전함에 이르게 하소서.
  • 제1독서

    • 1고린 2:10하-16
      10하    성령께서는 하느님의 깊은 경륜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다 통찰하십니다.
      11    사람의 생각은 그 사람 속에 있는 마음만이 알 수 있듯이 하느님의 생각은 하느님의 성령만이 아실 수 있습니다.
      12    우리가 받은 성령은 세상이 준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주신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은총의 선물을 깨달아 알게 되었습니다.
      13    우리는 그 은총의 선물을 전하는 데 있어서도 인간이 가르쳐주는 지혜로운 말로 하지 않고 성령께서 가르쳐주시는 말씀으로 합니다. 이렇게 우리는 영적인 것을 영적인 표현으로 설명합니다.
      14    그러나 영적이 아닌 사람은 하느님의 성령께서 주신 것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그런 사람에게는 그것이 어리석게만 보입니다. 그리고 영적인 것은 영적으로만 이해할 수 있으므로 그런 사람은 그것을 이해하지도 못합니다.
      15    영적인 사람은 무엇이나 판단할 수 있지만 그 사람 자신은 아무에게서도 판단받지 않습니다.
      16    성서에는 "누가 주님의 생각을 알아서 그분의 의논 상대가 되겠느냐?" 하였지만 우리는 그리스도의 생각을 알고 있습니다.

  • 시편

    • 시편 145:10-17
      10    야훼여, 당신의 온갖 피조물들이 감사 노래 부르고 신도들이 당신을 찬양하게 하소서.
      11    그들이 당신 나라의 영광을 들어 말하고 당신의 공적을 이야기하게 하소서.
      12    그리하여 당신의 공적을 사람에게 알리고 당신 나라의 그 찬란한 영광을 알리게 하소서.
      13    당신의 나라는 영원한 나라, 당신만이 만세에 왕이십니다. 야훼의 말씀은 언제나 진실되고, 그 하시는 일 모두 사랑의 업적이다.
      14    누구나 쓰러지면 붙들어주시고 거꾸러지면 일으켜주신다.
      15    모든 눈들이 당신만 쳐다보고 기다립니다. 철을 따라 양식을 주실 분 당신밖에 없사옵니다.
      16    당신께서 손만 벌리시면 살아 있는 모든 것 원대로 배부릅니다.
      17    야훼 가시는 길은 언제나 바르시고, 그 하시는 일 모두 사랑의 업적이다.

  • 제2독서
  • 복음

    • 루가 4:31-37
      31    그 뒤 예수께서는 갈릴래아의 마을 가파르나움으로 내려가셨다. 거기에서도 안식일에 사람들을 가르치셨는데
      32    그 말씀에 권위가 있었기 때문에 듣는 사람마다 그 가르침에 경탄하여 마지않았다.
      33    때마침 그 회당에 더러운 마귀가 들린 한 사람이 와 있다가 큰소리로
      34    "나자렛 예수님, 왜 우리를 간섭하시려는 것입니까? 우리를 없애려고 오셨습니까? 나는 당신이 누구신지 압니다. 하느님께서 보내신 거룩한 분이십니다." 하고 외쳤다.
      35    예수께서는 "입을 다물고 이 사람에게서 썩 나가거라." 하고 꾸짖으셨다. 그러자 마귀는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그 사람을 쓰러뜨리고 떠나갔다. 그러나 그 사람은 아무런 상처도 입지 않았다.
      36    이것을 본 사람들은 모두 놀라며 "정말 그 말씀은 신기하구나! 권위와 능력을 가지고 명령하시니 더러운 귀신들이 다 물러가지 않는가!" 하면서 서로 수군거렸다.
      37    예수의 이야기가 그 지방 방방곡곡에 퍼져 나갔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