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tc > 성서정과
대림2주간/홍/루시아(시라쿠스의 순교자, 304년)/부평성당 축복/봉전성당 축성  성서정과 목록  프린트 
날짜 : 2017년 12월 13일
  • 전체보기
  • 본기도

    • 자비로우신 하느님, 세레자 요한을 보내시어 회개를 선포하여 구원의 길을 예비하게 하셨나이다. 구하오니, 우리로 하여금 죄악과 불의를 물리치고 다시 오실 주 예수 그리스도를 기쁨으로 맞이하게 하소서.
  • 제1독서

    • 이사 40;25-31
      25 "내가 누구의 모습이라도 닮았다는 말이냐? 내가 누구와 같다는 말이냐?" 거룩하신 이께서 말씀하신다.
      26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아라. 누가 저 별들을 창조하였느냐? 그 군대를 불러내시어 하나하나 이름을 불러 점호하시는 이는 그분이시다. 힘이 세고 기력이 장사이신 그분의 부르심에 누가 빠질 수 있으랴?
      27 야곱아, 네가 어찌 이런 말을 하느냐? 이스라엘아, 네가 어찌 이런 주장을 펴느냐? "야훼께서는 나의 고생길 같은 것은 관심도 두지 않으신다. 하느님께서는 내 권리 따위, 알은 체도 않으신다."
      28 너희는 모르느냐? 듣지 못하였느냐? 야훼께서는 영원하신 하느님, 땅의 끝까지 창조하신 분이시다. 힘이 솟구쳐 피곤을 모르시고, 슬기가 무궁하신 분이시다.
      29 힘이 빠진 사람에게 힘을 주시고 기진한 사람에게 기력을 주시는 분이시다.
      30 청년들도 힘이 빠져 허덕이겠고 장정들도 비틀거리겠지만
      31 야훼를 믿고 바라는 사람은 새 힘이 솟아나리라. 날개쳐 솟아오르는 독수리처럼 아무리 뛰어도 고단하지 아니하고 아무리 걸어도 지치지 아니하리라


  • 시편

    • 시편 103;6-14
      6 야훼께서는 정의를 펴시고 모든 억눌린 자들의 권리를 찾아주신다.
      7 모세에게 당신의 뜻을 밝혀주시고 이스라엘 자손에게 그 장한 일을 알리셨다.
      8 야훼께서는 자비하시고 은혜로우시며 화를 참으시고 사랑이 넘치신다.
      9 끝까지 따지지 아니하시고 앙심을 오래 품지 않으신다.
      10 우리 죄를 그대로 묻지 않으시고 우리의 잘못을 그대로 갚지 않으신다.
      11 높기가 땅과 하늘에 비길 수 있고, 경외하는 자에게는 그 사랑 그지없으시다.
      12 동에서 서가 먼 것처럼 우리의 죄를 멀리 치우시고
      13 아비가 자식을 어여삐 여기듯이 야훼께서는 당신 경외하는 자를 어여삐 여기시니
      14 우리의 됨됨이를 알고 계시며 우리가 한낱 티끌임을 아시기 때문이다.


  • 제2독서
  • 복음

    • 마태 11;28-30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나에게로 오너라. 내가 편히 쉬게 하리라.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의 영혼이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