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tc > 성서정과
연중29주간/월/홍/예루살렘의 성 야고보(주의 형제, 순교자 62년경)./계양성당/복계성당 축성  성서정과 목록  프린트 
날짜 : 2017년 10월 23일
  • 전체보기
  • 본기도

    • 주 하느님, 비옵나니, 예수 그리스도의 형제이며 주님의 의로운 종인 야고보를 본받아, 주님의 교회가 항상 기도에 전념하며 불화하고 적대하는 이들을 화목하게 하는 일에 힘쓰게 하소서.
  • 제1독서

    • 사도 15;12-22
      12 이 말을 듣고 온 회중은 조용해졌다. 그리고 바르나바와 바울로가 하느님께서 자기들을 통하여 이방인들 가운데서 행하신 여러 가지 기적과 놀라운 일들에 대하여 보고하는 것을 들었다.
      13 두 사도가 말을 마치자 야고보가 나서서 이렇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내가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14 하느님께서 이방인들을 돌보시어 그들 가운데서 처음에 당신의 백성을 뽑아주시게 된 경위를 시몬이 말해 주었습니다.
      15 이 사실은 예언자들의 말과도 일치합니다. 예언서에는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16 '그 뒤에 내가 다시 돌아와 무너진 다윗의 집을 다시 지으리니 허물어진 곳을 다시 고치고 그것을 바로 세우리라.
      17 그리하여 살아 남은 백성들이 다 주를 찾고 내 백성이 된 모든 이방인들까지도 모두 주를 찾게 되리라.
      18 오래 전부터 이것을 알게 해주시는 주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19 그러므로 내 의견은 하느님께로 돌아오는 이방인들을 괴롭힐 것이 아니라
      20 다만 우상에게 바쳐서 더러워진 것을 먹지 말고 음란한 행동을 하지 말고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피를 먹지 말라고 편지를 띄웠으면 합니다.
      21 예로부터 어느 도시에나 모세의 율법을 풀이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 율법을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읽어왔습니다.""
      22 그래서 사도들과 원로들은 교회의 모든 신도들과 의논하여 대표들을 뽑아 바울로와 바르나바와 함께 안티오키아로 보내기로 작정하였다. 거기에서 뽑힌 사람들은 교우들 가운데서 지도적인 위치에 있던 바르사빠라는 유다와 실라였다.

  • 시편

    • 시편 1
      1 복되어라. 악을 꾸미는 자리에 가지 아니하고 죄인들의 길을 거닐지 아니하며 조소하는 자들과 어울리지 아니하고,
      2 야훼께서 주신 법을 낙으로 삼아 밤낮으로 그 법을 되새기는 사람.
      3 그에게 안 될 일이 무엇이랴! 냇가에 심어진 나무 같아서 그 잎사귀가 시들지 아니하고 제 철 따라 열매 맺으리.
      4 사악한 자는 그렇지 아니하니 바람에 까불리는 겨와도 같아.
      5 야훼께서 심판하실 때에 머리조차 들지 못하고, 죄인이라 의인들 모임에 끼지도 못하리라.
      6 악한 자의 길은 멸망에 이르나, 의인의 길은 야훼께서 보살피신다.

  • 제2독서

    • 1고린 15;1-11
      1 형제 여러분, 전에 내가 전해 준 복음을 여러분의 마음속에 되새겨주려고 합니다. 이 복음은 여러분이 이미 받아들였고 또 여러분의 믿음의 기초가 되어 있습니다.
      2 그러므로 여러분이 헛되이 믿는다면 몰라도 그렇지 않고 내가 전해 준 복음 그대로 굳게 지켜 나간다면 여러분은 이 복음으로 구원을 받게 될 것입니다.
      3 나는 내가 전해 받은 가장 중요한 것을 여러분에게 전해 드렸습니다. 그것은 그리스도께서 성서에 기록된 대로 우리의 죄 때문에 죽으셨다는 것과
      4 무덤에 묻히셨다는 것과 성서에 기록된 대로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셨다는 것과
      5 그 후 여러 사람에게 나타나셨다는 사실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먼저 베드로에게 나타나신 뒤에 다시 열두 사도에게 나타나셨습니다.
      6 또 한번에 오백 명이 넘는 교우들에게도 나타나셨는데 그 중에는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도 있지만 대다수는 아직도 살아 있습니다.
      7 그 뒤에 야고보에게 나타나시고 또 모든 사도들에게도 나타나셨습니다.
      8 그리고 마지막으로 팔삭둥이 같은 나에게도 나타나셨습니다.
      9 나는 사도들 중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사람이요 하느님의 교회까지 박해한 사람이니 실상 사도라고 불릴 자격도 없습니다.
      10 그러나 내가 오늘의 내가 된 것은 하느님의 은총의 덕입니다. 하느님께서 나에게 주신 은총은 헛되지 않았습니다. 과연 나는 어느 사도보다도 더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내가 한 것이 아니라 나에게 주신 하느님의 은총으로 된 것입니다.
      11 내가 전하든지 다른 사도들이 전하든지 우리는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전하고 있으며 여러분은 그것을 믿었습니다.

  • 복음

    • 마태 13;54-58
      54 고향으로 가셔서 회당에서 가르치셨다. 사람들은 놀라며 ""저 사람이 저런 지혜와 능력을 어디서 받았을까?
      55 저 사람은 그 목수의 아들이 아닌가? 어머니는 마리아요, 그 형제들은 야고보, 요셉, 시몬, 유다가 아닌가?
      56 그리고 그의 누이들은 모두 우리 동네 사람들이 아닌가? 그런데 저런 모든 지혜와 능력이 어디서 생겼을까?"" 하면서
      57 예수를 도무지 믿으려 하지 않았다. 예수께서는 그들에게 ""어디서나 존경을 받는 예언자도 제 고향과 제 집에서만은 존경을 받지 못한다."" 하고 말씀하셨다.
      58 그리고 그들이 믿지 않으므로 그 곳에서는 별로 기적을 베풀지 않으셨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